| x9hqe8 | sa.yona.la help | tags | register | sign in

reply

기분이 좋지 않다.

01. 망할 대한통운택배는 반품접수를 이틀전에 했는데 아직까지

물건수거를 하러 안온다. 망할.. 대한민국 택배 그쪽이 다책임지나요?

어제는 10분 후에 전화주겠다면서 감감무소식이었다. 아놔

그래놓고 전화하면 디게 미안한 목소리로 말하더라 ;;

뭐 매뉴얼에 적혀있는대로 겠지만.

나도 자꾸 전화하고 싶지 않으니까 물건을 좀 빨리 찾아가라고요 ;


02. 생일선물로 받고싶은걸 고르는데 갖고 싶은게 없다.

내가 주로 갖고 싶은 것들은 고가의 전자기기라 친구들한텐 받기 어렵다.

그렇다고 내가 딱히 예쁘장한 다이어리가 필요한것도 아니고.

정말 딱히 필요한게 없다. 그러면 역시 음반이나 책으로 받는게 무난하겠군.

그렇게 되면 또 누구의 음반 어떤 책을 살지도 생각해봐야한다.

괜히 선물 내가 고른다고 했다. 선물을 자기가 고르는건 내경우에선 결코 효율적이지 않다.


03. 어제 버스가 갑자기 급정거 하는 바람에 뒤로 넘어가면서

여학생에게 습격★당했다. 흑흑 왜 하필 여학생인가. 태민이 같은 여리여리한

남중생은 안되는 것인가. 흑흑. 빌어먹을 세상아.

기사아저씨가 엄청 당황하면서 번호를 적어줬다. 아프면 전화하라고.

아픈것보다는 손나 놀랬다 ;; 헑헑 진정한 데스티네이션의 맛을 좀 본듯.

근데 오늘 아침부터 사지가 좀 땡기고 허리가 좀 아픈것이

전형적인 교통사고의 후유증(?)인가.

근데 내가 생각하기엔 별로 심하게 타격을 입은것 같진 않아서

지금 몸이 쑤시고 아픈게 어제 일때문인지 자세가 안좋은 탓인지

알수가 없다. 아무래도 비오려고 해서 몸이 쑤시는것 같긴한데

이상하게 쿡쿡 쑤신단 말이지 ;


04.정말 말도 안되는 이유로 남을 얄미워하는 마음이 생긴다.

이러면 안되는데, 아직 나자신이 어리긴 어리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솔직히 좀 귀찮고 성가시는건 사실이다.

나는 자원봉사자가 아닐뿐더러, 복받고싶어서 환장한 사람도 아니고

더더군다나 어른들이 생각하는것만큼 착한애도 아니다.

어른에게 밉보여 나쁠것 없지만, 성가시는 일은 종종있다.


05. 우유부단한 성격이 제발 나중에 내 2세에게는 유전이 안되길 바란다.

posted by x9hqe8 | reply (0) | trackback (0)

Trackback URL:
api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support Copyright (C) 2017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