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 to the 랭망구 | x9hqe8 | sa.yona.la help | tags | register | sign in

헐 to the 랭망구

reply

이놈의 학교는 아직 입학도 안한 꼬꼬마인 나에게

백만원짜리 영어캠프를 오라질 않나.

이제는 외국어를 배우라고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이럴수록 나에게 학교는 머나먼 그대가 되는것 같고도..!

솔직히 아직까지 학교를 안다녀서 그런가 난 내가 갈 대학이

좀 싫다.. 다녀보면 달라질 수도 있겠지만 아직은 그렇다.

내가 이말을 할때마다 엄마는 여자로서 가질수있는 가장 좋은 학벌이라고 하고,

나보고 교만하다고 한다. 하지만 교만한게 아니라 난 그냥 좀더 좋은데 가고 싶었다.

그리고 좀더 좋은데 써봤고, 떨어졌다. 걍 그게 짜증난거다.

눈치없이 어디 가냐고 물어보는 친구도 싫고, 개고생하면서 논술 쓰고 다 떨어진

나자신도 싫을 뿐더러. 무엇보다 날 안뽑아준 대학이 촘 많이 싫었다. ㄲㄲ

난 아직 꼬꼬마라 작은 절망에도 연약하고 질투와 열등감덩어리다.

대인배가 될려면 아직 멀었나봐 흙흙. 태민아 너의 수양법을 좀 알려주지 않을래?

누나는 너와같이 대인배가 되고 싶어... 더이상 이런 마이크로나노인배로 살고 싶지

않아 ㅠㅠㅠㅠ 흙흙 ㅠㅠㅠ

아짱난다. 진짜 . 진짜. 진짜. 뭐가 이렇게 짜증나는지 모르겠는데

요즘 나는 이상하게 절망적이고 우울하고 신경이 날카롭다.

아무래도 다이어트 때문에 먹고 싶은걸 못 먹어서 그런거 같다.

아 몰라 슈ㅣ벌 다 짜증난다.

posted by x9hqe8 | reply (0) | trackback (0)

Trackback URL:
api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support Copyright (C) 2017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