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금이 있던자리 | x9hqe8 | sa.yona.la ヘルプ | タグ一覧 | アカウント登録 | ログイン

풍금이 있던자리

返信

를 다시 읽고 싶어졌다.

올해 초 겨울에 토끼 굴처럼 어두침침한 독서실에서

테이블 등 켜고 읽었던 추억이 생각난다.

어두침침한게 참 책읽거나 생각하거나 자기에 좋아서

사실 공부는 열심히 안했었는데. ㅎㅎ

내일은 도서관에 가봐야겠다.

내키면 아예 구입하던가.

그냥 이책은 읽으면 기분이 이상해져서 좋다.

投稿者 x9hqe8 | 返信 (0) | トラックバック (0)

このエントリーへのトラックバックアドレス:
API | 利用規約 |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 お問い合わせ Copyright (C) 2018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