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담 | x9hqe8 | sa.yona.la ヘルプ | タグ一覧 | アカウント登録 | ログイン

참담

返信

세상에서 제일 불쌍한 사람이 내가 아니란걸 잘 알지만.


그래도 오늘 같은 밤 누군가 나를 많이 불쌍히 여겨줬으면 하는 마음이 든다.


동정이 싫지않다, 누구라도 나를 가엾게 여겨줬으면 좋겠다.


기댈곳도 속을 털어놓을 곳도 없는 사방이 벽으로 갇힌 이 기분.

投稿者 x9hqe8 | 返信 (0) | トラックバック (0)

このエントリーへのトラックバックアドレス:
API | 利用規約 |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 お問い合わせ Copyright (C) 2018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